제사상 차리는 방법 제사와 차례의 차이점

제사상 차리는 방법 제사와 차례의 차이점


본문
본문


본문

오늘은 융통성 제사상옷차림 음식에 소식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지난해 설명절추석 전 음식을 주문 해주셨는데 이번 제사상옷차림 음식까지 재문을 해주셨어요. 제사상음식에 증가하는 배, 사과, 그리고 산적까지 주문을 해주셔서 쎄쎄쎄푸드빌리지 배송을 받아보고, 사진까지 남겨주셨습니다! 설명절추석 에도 간단하게 제사상옷차림 음식을 준비할 수있어 주문 대행으로 많은 고객님들이 재주문을 해주십니다. 융통성 까지 제사상옷차림 식품 을 조리후 배송을 받아 볼 수 있습니다.

저도 음식하는 것보다.

1열
1열

1열

첫째 줄에는 신위 앞에 밥(메), 국(갱), 숭늉(숙수)을 진설하고, 잔을 놓는다. 밥, 국, 숭늉, 수저 여럿에서 조상의 수만큼 올려야 하며, 명절에는 떡국이나 송편으로 대신하기도 합니다. 밥은 쌀로만 만들어 그릇에 담고 뚜껑을 덮는다. 국은 고기를 끓인 육수에 야채를 넣어 간을 약하게 한 것으로, 대략 소고기뭇국을 사용하며 뚜껑을 덮어둔다. 숭늉을 올릴 때는 밥알 몇 개를 물에 푼다. 밥 외에도 떡이나 국수를 추가할 때 쌀가루에 콩이나 팥을 섞은 것으로 시루떡을 특히 사용하며, 밀가루로 만든 국수를 씁니다.

제사에 올리는 술은 도수가 낮은 맑은 술을 쓰는데 특히 청주를 사용합니다. 소주를 올리기도 하며 식혜로 대체할 수도 있습니다.

반서갱동(飯西羹東)밥(메)은 서쪽(왼쪽)에, 국(갱)은 동쪽(오른쪽)에 두는데 이것은 산 사람의 위치와 반대입니다. 그리고 술은 밥과 국 사이에 진설합니다.

2열
2열

2열

두 차례 줄에는 전, 적(구이), 찜 이러한 것들을 진설합니다. 전은 생선, 고기, 야채 이러한 것들을 썰거나 다진 후 밀가루를 입혀 기름에 튀기거나 지진 부침개류를 말합니다. 생선은 포를 떠서 전을 만들고 고기는 야채와 섞어 전을 만든다. 적은 산적 이러한 것들을 말하며 조기, 소고기, 닭고기 등의 생선이나 고기를 굽거나 찐 음식입니다. 생선은 형태를 유지하여 굽거나 찌고 고기는 굽고 닭은 통째로 쪄서 올립니다. 이럴때 어류 중 꽁치, 멸치, 갈치, 삼치 여럿에서 제사에 사용하지 않습니다.

적전중앙(炙奠中央), 적접거중(炙楪居中)구이(적)는 중앙에 진설합니다. 어동육서(魚東肉西)생선과 고기를 함께 진설할 때 어류는 동쪽에, 육류는 서쪽에 놓는다. 동두서미(東頭西尾), 두동미서(頭東尾西)생선을 놓을 때 생선의 머리는 동쪽으로, 꼬리는 서쪽을 향하게 합니다. 동쪽은 진설자의 오른쪽, 서쪽은 왼쪽을 의미합니다.

진설 규칙

좌서우동(左西右東)신위를 모신 곳이 어느 쪽이든 영위를 모시는 쪽이 북쪽이 되고, 영위를 향해 우측이 동쪽, 왼쪽이 서쪽입니다. 고비합설(考妣合設)내외분일 경우 남자 조상과 여성 조상을 함께 차린다. 이서위상(以西爲上)신위를 향해서 좌측을 높은 자리로 보며, 지방을 붙일 때 고위를 서쪽에 붙인다. 고서비동(考西妣東)서쪽에 아버지 신위를 모시고, 동쪽에 어머님 신위를 모신다. 남좌여우(男左女右)남자는 왼쪽에, 여자는 오른쪽에 모신다.

시접거중(匙楪居中)수저가 담긴 그릇을 신위 앞 중앙에 놓는다. 두 분을 모시는 양위 합체 때는 밥(메), 국(갱), 수저를 각각 2개씩 놓는다. 모든 제수에는 맵거나 짜거나 색색의 향신료(고춧가루, 파, 마늘)를 사용하지 않아 않다 않고 간장과 소금으로 조리해야 합니다.

4열

넷째 줄에는 삼색나물, 식혜, 젓갈, 김치, 포 등의 밑반찬을 차린다. 삼색나물은 시금치, 고사리, 도라지 이러한 것들을 볶거나 데쳐서 만들며 무나물이나 숙주나물을 진설하기도 합니다. 김치는 파, 마늘, 고추 등의 냄새나는 양념을 넣지 않고 담근 나박김치를 사용합니다. 북어포는 밥을 올리지 않는 차례상에서도 거르지 않고 올리는 가장 기본적인 제수입니다. 우리나라 동해의 기본적인 어종인 명태는 머리가 크고 알이 많아 부자가 된다는 의미가 있다고 합니다.

북어포 외에도 대구포, 오징어포, 낙지포, 육포 이러한 것들을 사용하기도 하는데, 생선포는 이러한 것들을 위로 향하게 놓는다. 젓갈이나 식혜도 중요한 제수 찬으로 식혜는 건더기를 담아내고 간장은 종지에 담는다.

좌포우해, 혜(左脯右醢, 醯)진설자를 기준으로 왼쪽에 포, 오른쪽에 식혜(젓갈)를 놓는다. ”해”는 젓갈을 뜻하기 위해서는 발음이 식혜의 ”혜”와 비슷하여 식혜로 대체합니다. 포와 식혜 사이에 삼색나물을 차린다.

[iframe src=”https://www.youtube.com/embed/mtTZDPj1kOU” width=”560″ height=”315″]

드라이백

마지막 서핑준비물은 드라이백입니다! 웻수트 안에 입었던 물에 젖은 수영복이나 옷들을 담기 위해 필요한데요 서핑샵들 거의 모든 비닐을 비치해두지만, 없는 곳도 많기 때문 챙기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드라이백이 없습니다.면 지퍼백이나 조금 큰 비닐을 챙기셔도 됩니다.

관련 FAQ 빈번히 묻는 질문

본문

오늘은 융통성 제사상옷차림 음식에 소식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지난해 설명절추석 전 음식을 주문 해주셨는데 이번 제사상옷차림 음식까지 재문을 해주셨어요.

1열

첫째 줄에는 신위 앞에 밥(메), 국(갱), 숭늉(숙수)을 진설하고, 잔을 놓는다.

2열

두 차례 줄에는 전, 적(구이), 찜 이러한 것들을 진설합니다.

Leave a Comment